bar_progress

'착한 임대인' 적극 참여 전통시장, 각종 사업 지원서 우대

최종수정 2021.06.15 12:00 기사입력 2021.06.15 12:00

댓글쓰기

중기부, 포스트 코로나 대비 '2022년 전통시장 상점가 지원' 공고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전통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에서 우대를 받는다. [사진제공=아시아경제DB]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전통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에서 우대를 받는다. [사진제공=아시아경제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종화 기자]전체 점포의 20% 이상이 임대료를 인하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전통시장과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률이 50% 이상인 곳은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사업에서 우대를 받게 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이같은 내용의 '2022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 지원 대상을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2022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사업'은 특성화시장 육성, 시장경영패키지지원, 복합청년몰 조성, 주차환경 개선사업 등 총 13개 사업이다. 사업을 조기 공고함으로써 내년도 지원 대상을 미리 결정, 지자체는 지방비를 미리 예산에 반영할 수 있고, 신청 대상 시장은 사업 준비 기간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어 사업의 성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은 재난대비 강화, 포스트 코로나 대응 등이 특징적이다. 우선 화재, 수해 등 재난 발생에 대한 철저한 사전 준비로 상인과 고객들이 안심할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려는 노력이 눈에 띈다.


화재공제나 민간화재보험에 가입한 점포가 전체 영업 점포의 25% 미만인 곳은 사업 신청을 제한하고, 50%가 넘는 곳은 우대 지원하며, 그동안 전통시장에만 지원했던 노후전선정비 사업 신청대상을 상점가까지 확대했다.

무등록 사업자의 경우 재난 발생에도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사업자 등록률이 높은 곳에 가점을 부여해 전통시장의 사업자 등록을 유도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소비행태가 비대면으로 바뀌면서 전통시장도 비대면 거래 방식을 도입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통시장사업을 신설, 온라인 플랫폼 입점과 배달·배송을 위한 인적·물적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를 민간의 상생을 통해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전체 점포의 20% 이상이 임대료를 인하하는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전통시장(상점가)과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가맹률이 50% 이상인 곳은 전 사업에 가점을 부여한다.


내년도 사업에 지원받기를 희망하는 전통시장은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다음달 9일까지 우편 또는 온라인으로 신청해야 한다. 후보 시장 선정결과는 오는 9월 중에 발표할 계획이며, 지원 예산이 결정되면 최종 지원 대상을 12월경 확정할 예정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19 여파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철저한 방역과 영업 제한 등 정부 방역지침을 잘 따라주신 상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중기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전통시장 디지털화와 내수 촉진을 위한 공동마케팅 지원 등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조속한 경영 정상화에 모든 정책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업참여 신청과 관련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기부, 기업마당,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김종화 기자 just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