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G7과 국제 공급망 강제노동 제거 합의"‥中 신장 겨냥(종합2보)

최종수정 2021.06.13 22:34 기사입력 2021.06.13 22:30

댓글쓰기

러시아에는 랜섬웨어 관련 압박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강제노동과 랜섬웨어 위협, 부패 퇴치에 대해 주요 7개국(G7)과 구체적인 조치에 나설 것에 동의하면서 중국 신장을 직접적으로 거론했다.


백악관은 13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과 G7 정상들이 민주 국가 간의 연대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먼저 국제 공급망에서 강제노동을 제거하겠다는 강한 결의를 드러내며 농업, 태양열, 의류 분야에서 국가가 주도하는 강제노동이 동원되는 데 우려하고 중국 신장 지역을 지목했다.


미국은 국제 및 국내법에 따라 글로벌 공급망에서 모든 형태의 강제 노동 사용을 근절하기 위해 강화된 협력 및 공동 노력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연이어 발생한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서는 러시아에 대한 압박을 가했다. 백악관은 초 국가적 범죄 기업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위한 환경을 제공하는 지리적 위치에서 운영된다고 지적했다. 이는 랜섬웨어 공격 집단이 러시아를 지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악관은 랜섬웨어 조직이 가상화폐를 활용하고 있다고 적시했다.

백악관은 특히 중요 인프라에 대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대한 조사와 기소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


백악관은 부패가 민주 사회의 기초를 훼손하고 경제에 막대한 비용을 초래함은 물론 시민들에게 불공정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G7 회원국들이 돈세탁 방지를 위해 부동산 구매 등에 대한 부패 관련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미국은 이 같은 내용이 G7 정상회의 공동선언문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