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맙다 친환경·고급차"…지난달 車 수출액, 작년의 2배로 증가

최종수정 2021.06.13 14:06 기사입력 2021.06.13 14: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도 지난달 자동차 수출액이 1년 전의 두 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자동차 수출액의 25%는 친환경차가 차지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자동차 생산은 10.9%, 수출은 57.5% 증가했다. 내수는 10.1% 감소했다.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라 일부 공장이 휴업했음에도 25만6272대를 생산,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4월의 32만3644대보다는 20.8% 감소했다.


올 들어 4월까지 누적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2% 늘었다.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지난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던 중국(54.0%)과 인도(59.9%)를 제외하면 생산 증가율이 가장 높다.


지난달 수출은 코로나19로 지난해 수출이 줄어든 기저효과에 XM3 등 주력모델 판매 호조로 15만894대를 기록했다.

수출 금액은 34억9000만달러로 두배(93.7%) 수준으로 증가했다. 친환경차와 제네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의 수출 확대에 힘입었따.


내수는 신차 효과 등으로 15만1699대가 팔렸지만, 지난해 보다는 10% 이상 감소했다. 코로나19가 한참이던 지난해 같은 기간 일시적인 판매 증가로 인한 '역기저 효과'가 작용한 탓이다.


친환경차만 놓고 보면 내수 판매는 56.5% 증가한 2만6983대, 수출은 36.5% 증가한 2만7607대로 각각 5개월 연속 늘었다.


친환경차 수출 대수 비중은 전체의 19%였다. 수출금액은 하이브리드차가 큰 폭(221.7%)으로 증가해 8억7000만달러를 기록, 전체 승용차 수출액의 25%를 차지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