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영상]"반성하면서 살겠다" '1300명 영상 유포' 김영준 얼굴 공개

최종수정 2021.06.11 13:34 기사입력 2021.06.11 10:54

댓글쓰기

8년에 걸쳐 남성 1천300여명의 알몸 사진·영상(일명 '몸캠') 등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김영준(29)이 11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나오고 있다.

8년에 걸쳐 남성 1천300여명의 알몸 사진·영상(일명 '몸캠') 등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김영준(29)이 11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나오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한승목·이경도 PD] "마스크 당장 벗겨라!" , "피해자에게 사과해라!"


여성으로 가장해 7년7개월간 1300여명이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피해자들에게 음란 행위를 시키고 이를 녹화 및 유포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김영준(29)이 11일 오전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있던 김씨는 이날 오전 8시께 검찰로 넘겨지면서 처음 모습을 보였다. 그는 취재진에 "죄송하다, (범행은) 혼자했다"라고 말하며 검찰에 송치됐다.







김 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피해자분들께 죄송하고 앞으로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답했다. "마스크를 잠시 벗어 달라"는 요청에는 "죄송하다"고만 답했다.


"공범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혼자 한 일"이라고 말했다.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 등 질문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랐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한승목 PD hsm9521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