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총리, 대만 '국가'로 지칭…中 "대만은 중국 일부" 반박

최종수정 2021.06.10 19:23 기사입력 2021.06.10 18:41

댓글쓰기

중국 "日, 대만 문제에 대해 언행 신중해야"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대만을 '국가'로 지칭하면서 중국이 즉각 반발했다.


대만 연합보는 스가 총리가 지난 9일 호주, 뉴질랜드, 대만의 방역 정책을 언급하면서 '이들 3개 국가'라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지도자가 대만을 국가로 공공연히 칭했다"며 "중국은 일본의 잘못된 발언에 강렬한 불만을 표시하며 이미 엄정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일본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에 신중해야 한다"며 "어떤 형식으로도 중국 주권을 해치면 안되며 대만 독립 세력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서도 안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세계에 중국은 오직 하나만 있으며 대만은 중국 영토에서 뗄 수 없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중국과 일본은 대만 문제를 놓고 잇따라 충돌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4월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명기한데 이어 지난달 유럽연합(EU) 정상과의 회담에서도 대만 문제를 지적해 중국의 반발을 일으켰다. 일본은 이달 초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24만 회분을 대만에 무상지원하기도 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