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심상정 "여당의 이재용 구하기? 더불어삼성당 아니면 할 수 없는 일" 일갈

최종수정 2021.06.10 14:21 기사입력 2021.06.10 14:21

댓글쓰기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3기 신도시 공급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달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3기 신도시 공급대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제기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을 비판하고 나섰다.


심 의원은 1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청와대부터 정부 여당이 이재용 씨 구하기에 발 벗고 나선 것은 더불어삼성당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도대체 더불어민주당의 정체성이 뭐냐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재벌총수 1인 지배체제 그리고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범죄를 엄단하겠다는 게 그동안의 경주민주화의 핵심 가치다. 그렇게 주장해와 놓고 지금 와서 그걸 다 뒤집고 있다"며 "야당으로서 좀 참담함을 느낀다. 경제는 경제고 또 사법은 사법이다. 재판할 때 여론조사해서 재판하고 여론조사해서 법치가 유지되는 게 아니지 않냐"고 일갈했다.


민주당에서는 이광재 의원 등을 필두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이 제기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일 4대 그룹 총수와 만나 이 부회장 사면 주장에 대해 "고충을 이해한다. 국민들도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그 아버지(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이어서 이재용 씨를 풀어주면 결국은 우리 대한민국이 삼성 공화국이라는 걸 입증하는 것"이라며 "시장질서 교란행위를 엄단하는 그 역할이 바로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삼성전자 기업활동에 지장이 생긴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삼성전자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지분은 1.44%"라며 "삼성의 반도체 투자는 삼성그룹이나 삼성전자의 어떤 경영전략 차원에서 결정되는 거지, 1.44%를 가진 총수가 좌지우지하는 게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날 심 의원은 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의 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된 12명에 대해 탈당 권유 및 출당 처분을 내린 데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그는 "상식적인 결정이지만 송영길 대표를 칭찬하고 싶다. 그동안에는 상식적인 것들, 국민에게 한 말도 제대로 안 지키지 않았나"라며 "이번에는 지키게 되니까 당 내에서 많은 저항도 있을 거라고 보는데 꿋꿋이 밀고 나가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국민의힘이 전수조사와 관련해서 제일 속이 불편할 거라고 본다. 아무래도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서는 원조 정당 아닌가"라며 "더 이상 퇴로는 없다. 샛길 찾지 말고 빨리 권익위에 명단 넘기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민주당 출신 전현희 전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를 신뢰할 수 없다며 9일 감사원에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박현주 인턴기자 phj032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