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장제원 "감사원이 국민의힘 하청기관? 상식 벗어나면 꼼수로 비춰져"

최종수정 2021.06.10 08:59 기사입력 2021.06.10 08:59

댓글쓰기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0월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0월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당 지도부가 자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감사원에 요청한 데 대해 "의뢰를 철회하고 하루빨리 전수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합리적인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9일 감사원에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현행 감사원법상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및 관련 단체들이 직무감찰 대상이며, 국회와 법원 및 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은 조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많은 의원들이 아니라고 하는데도 당 지도부가 고집을 부리고 있는 것 같다. 감사원을 정치권이 의뢰하면 법에도 없는 일을 해주는 하청기관으로 생각하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장 의원은 "자당 식구들을 출당까지 시키며 제 살을 도려내고 있는 민주당의 결기가 섬뜩하다"며 "이에 반해 감사원에서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우기고 있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왠지 어설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뭔가 찔려 시간을 끌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기 시작했다"며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이 수장으로 있는 국민권익위에 맡기지 못하겠다는 결정까지는 옳으나,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겠다는 판단은 실수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겠다는 판단은 실수"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상식에서 벗어나면 정치적이거나 꼼수로 비춰진다"며 "국민들이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에 대해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지 잊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권은희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9일 TBS 라디오에 출연해 "(감사원의) 직무 권한이 뻔히 없음에도 불구하고 조사를 의뢰하겠다는 건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 철저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이야기만 하고 실제로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이라며 "국민에 대한 조롱"이라고 비난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