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G7 정상 성명에 '도쿄올림픽 개최 지지' 명기 추진

최종수정 2021.06.09 09:46 기사입력 2021.06.09 09:46

댓글쓰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 회의 후 발표될 공동 성명에 다음달 23일 개최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지지 내용을 명기하기 위한 외교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9일(현지시간)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오는 11일부터 13일(현지시간)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담 성명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지지를 명기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일본 국내외에서 올림픽 취소 여론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예정대로 개최하는 것을 고수하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올림픽 개최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올림픽 개최를 놓고 찬반 여론이 맞서는 상황에서 G7 정상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올림픽 개최 분위기를 띄우고자 하는 것이 일본 정부 의도"라고 보도했다.


앞서 스가 총리는 올 2월의 G7 온라인 정상회의와 4월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미·일 정상회담 등 각종 외교전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지지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각국은 모두 올림픽을 열고자 하는 일본을 지지한다는 내용으로, 개최 자체를 지지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올 2월 G7 온라인 정상회의 후 발표된 성명은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고자 하는 일본의 결의를 지지한다고 했고, 4월 미·일 정상회담 후 나온 공동성명에는 '바이든 대통령이 올여름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스가 총리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기술돼 있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이를 올림픽 개최 자체에 대한 지지를 얻은 것이라는 입장을 보여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대해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대회 개최가 아닌 '스가 총리의 대회 개최 노력을 지지한다'는 말로 얼버무리고 넘어간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런 배경으로 이번 G7 정상회의 성명이 올림픽 개최 자체를 지지한다는 뜻을 명확하게 밝히는 문구를 포함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