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블랙리스트 59개 확대…바이든, 中 압박 거세졌다(종합)

최종수정 2021.06.04 11:29 기사입력 2021.06.04 11:29

댓글쓰기

G7 참가 앞두고 전격 발표
트럼프 행정부 48곳보다 확대
대중 압박 더 거세질 듯

미중 갈등 리스크 확대
韓 기업 대중 전략 수정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송화정 기자, 김흥순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 군부와 연관된 것으로 알려진 59개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 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이는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48개 기업보다 크게 늘어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중 압박 정책을 더욱 노골화하면서 한국 기업들의 대중 전략도 수정 필요성이 제기된다. 한국 기업들의 중국 리스크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미국 개인과 기관투자자들의 투자를 금지한 ‘블랙리스트’ 대상 중국 기업 59곳을 규정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발표했다.


투자 금지 대상 기업은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 중국 최대 반도체 회사인 SMIC, 중국 3대 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차이나유니콤·차이나텔레콤 등이 포함됐다. 정보기술(IT) 관련 업체뿐 아니라 중국 방산 관련 군산 복합 기업들도 망라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관계자가 소유한 기업들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이번 투자 금지령은 오는 8월2일 발효된다. 행정명령이 발효되면 미국 투자자들은 해당 기업의 회사채, 주식, 파생상품 등에 대한 투자가 금지된다. 이들 기업이 포함된 펀드에도 투자할 수 없다. 다만 투자자들은 행정명령 발효 후 12개월 동안 보유 자산을 매각하기 위한 거래는 할 수 있다. 이 기간이 지나면 매각도 할 수 없다.

G7 참가와 함께 발표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여 일정 발표와 함께 이번 조치를 발표했다. 중국에 맞서는 민주주의 동맹 규합을 예고하면서 중국에 대한 동맹 차원의 압박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백악관은 "이 행정명령은 미국과 동맹국의 안보나 민주적 가치를 훼손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도록 허용한다"라고 언급해 동맹국들에도 반중 압박에 동참해야 한다는 신호를 발신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전 행정부가 추진했던 중국 ‘블랙리스트’ 명단을 철회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행정부가 결정한 행정명령 시행을 연기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의 선택은 오히려 더욱 강경한 대중 압박이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이 같은 움직임은 중국에 대한 지금까지의 조치 중 가장 강력한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 때 취해진 다른 조치들을 계승하거나 더욱 진전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0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회담하고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G7 회원국인 미국, 영국, 캐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외에 초청 자격으로 참가하는 한국, 인도,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4개국 정상과 양자 정상 회담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 강경해진 바이든…"대중 전략 수정 필요"

이번 조치로 인한 한국 기업들에 대한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예상보다 강도 높게 중국을 옥죄면서 한국 기업들의 전략도 이에 맞게 수정해야 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이원석 한국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팀장은 "이번 조치는 미 상무부가 주관하는 수출입 규제와는 성격이 다르기 때문에 당장 우리 기업들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도 "바이든 정부가 제재를 유연하게 할 것으로 예상하고 중국 사업을 설계했던 국내 기업들이라면 노선을 수정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승민 삼성증권 글로벌투자전략팀장은 "이미 내용이 어느 정도 알려졌기 때문에 금융시장에 새로운 충격은 오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바이든 정부 집권 이후 미·중 갈등이 심화할 여지가 있으므로 국내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中 강력 반발…보복 나서나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발표에 앞서 "바이든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중국군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는 제재안을 발표했다"면서 "이번 제재는 중국군 관련 기업의 실태를 완전히 무시하고 시장 규범과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번 조치는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해치는 것은 물론 미국 투자자를 포함, 글로벌 투자자의 이익을 해치는 행위"라고 규정한 뒤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는 데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