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에만 랜섬웨어 공격 127건" 과기정통부, 대응 지원반 운영

최종수정 2021.05.19 12:00 기사입력 2021.05.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국내외 기업을 대상으로 금전 확보를 목적으로 하는 랜섬웨어 공격이 증가하고 있어, 이를 예방하고 신속한 대응을 위한 '랜섬웨어 대응 지원반'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을 총괄로 해 24시간 신고 접수·분석, 피해 복구를 위한 지원반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내 인터넷침해대응센터(KISC)에 설치한다.

랜섬웨어는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이를 인질로 삼아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을 가리킨다. 최근 국내 10위권 배달 대행 플랫폼 기업이 공격을 받아 전국 3만5000곳의 점포, 1만5000명의 라이더가 피해를 입기도 했다.


최근 3년간 국내 랜섬웨어 신고(KISC) 현황을 살펴보면, 2019년 39건 대비 지난해 127건으로 325%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서도 5월16일 기준 55건이 신고됐다.


과기정통부는 랜섬웨어 피해예방을 위한 주요 대응방안으로 ▲ 최신버전 SW 사용 및 보안 업데이트 적용 ▲ 출처가 불명확한 이메일과 URL 링크 클릭 주의 ▲ 파일 공유 사이트 등에서 파일 다운로드 주의 ▲ 중요한 자료의 정기적 백업 등을 강조했다.

특히 랜섬웨어 공격자가 데이터 복구를 미끼로 해 금전을 요구할 경우 복구키가 제대로 제공하지 않고 금전만 갈취하고 잠적하는 사례도 존재한다. 과기정통부는 협상에 응할 경우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는 등 악영향이 발생할 수 있음에 따라, 금전을 요구하는 협상에 응하지 말고 침해사고 신고를 통해 시스템 복구 등의 기술지원을 받을 것을 권고 했다.


홍진배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사실상 데이터 복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외부 매체를 이용한 백업 등의 예방이 최선이며, 랜섬웨어 감염 등 침해사고 정황이 의심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센터 또는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침해사고 신고를 통해 기술지원을 받을 것을 당부 한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