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실련 "국회의원·지자체장 등 투기의혹 36건 경찰수사 의뢰"

최종수정 2021.05.18 12:10 기사입력 2021.05.18 12: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8일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의혹 36건을 경찰에 이첩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지난 3월17일 '경실련 공직자 부동산투기 신고센터'를 열고 이날까지 약 2개월 간 51건의 투기 의혹을 제보받았다. 이 중 수사가 필요하다고 보이는 사례 36건을 선별해 3차례에 걸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전체 제보를 분석하면 부동산별로는 건물 4건, 농지 12건, 분양권 포함 아파트 7건, 토지 24건, 주택 4건으로 토지와 농지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유형별로는 개발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 사례가 많았고, 농지법 위반, 재개발 비리 의혹들도 다수 있었다.


투기 의혹을 받는 사람은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 LH 및 서울주택도시공사(SH) 직원 등으로 다양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1건이었고, 이 중 경기가 13건으로 전체의 25%를 차지했다. LH 사태가 발생한 광명과 시흥 등에서도 제보가 있었다. 서울은 7건이었다.

경실련은 "서울경찰청과 지방경찰청은 경실련이 제보한 사례들을 수사하고 있다"며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시민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