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비티, 1분기 영업익 6억원 ‘흑자전환’…"올해 최대 실적 목표"

최종수정 2021.05.18 08:08 기사입력 2021.05.18 0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엔비티 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억이익이 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 했다고 18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3.8% 증가한 173억원으로, 창사 이래 분기 최대치를 경신했다.


회사 측은 업종 비수기로 손꼽히는 1분기 창사이래 최대 매출 달성과 더불어 이익 턴어라운드에 돌입한 만큼, 올해 본격 실적 대열에 합류한 ▲애디슨 오퍼월의 제휴 확대를 비롯해 ▲자체 커머스 비중 확대 등에 집중해가며 B2B(Business to Business), B2C(Business to Consumer) 사업 부문의 통합 성장을 통한 최대 실적 달성을 목표로 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박수근 엔비티 대표는 “지난해 하반기 B2B 사업 부문을 중심으로 체결된 애디슨 오퍼월 대형 제휴 매체 수익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실적 대열에 합류하기 시작하면서, B2B 사업부문은 지난해 1분기 대비 100%를 웃도는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본격 태동기에 돌입한 모바일 포인트 시장 내 선두 사업자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엔비티의 경우, B2B 사업군을 중심으로 올해 지속 확대되고 있는 대형 매체 제휴 소식을 바탕삼아 매 분기 성장세가 한층 가속화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엔비티는 국내 1위 포인트 플랫폼 사업자로 모바일 잠금화면 광고 노출을 통해 사용자에게 포인트를 지급하는 ‘캐시슬라이드'를 비롯해 B2B 시장을 타겟으로 한 오퍼월 네트워크 플랫폼 ‘애디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토스, 케이뱅크 등 대형매체 제휴사를 지속 확대해가고 있는 엔비티의 주요 포인트 플랫폼 합산 월 순수 이용자수(MAU: Monthly Active Users)는 1분기 기준 1000만명을 돌파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