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네타냐후 총리와 통화서 "교전 중단 지지"(상보)

최종수정 2021.05.18 06:47 기사입력 2021.05.18 06: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서 격화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교전의 중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은 성명을 내고 이날 두 정상 간 통화에서 일부 내용을 공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백악관은 "오늘 바이든 대통령이 네타냐후 총리에게 교전 중단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이집트 등 제3국과 함께 교전의 완전한 중단을 위한 협의 노력을 진행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악관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하마스의) 무차별적 로켓포 공격에 대한 이스라엘의 방어권을 존중한다"면서도 "상호 교전으로 인한 폭력 사태를 해결하고 예루살렘을 둘러싼 긴장감을 완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에 "무고한 민간인들의 보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을 요청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