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친환경에너지 전환 늦다…115개국 중 49위

최종수정 2021.05.16 10:16 기사입력 2021.05.16 10:16

댓글쓰기

WEF '2021 에너지전환지수' 발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한국의 에너지 전환 속도 등이 다른 국가들과 비교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WEF)이 최근 발표한 '2021 에너지전환지수(ETI·Energy Transition Index)'에서 한국은 전체 115개국 중 49위를 기록했다.

ETI는 친환경 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 준비 수준을 평가하기 위해 개발한 시스템으로, 크게 시스템 성과와 에너지전환 준비도를 평가한다.


시스템 성과에는 환경 지속가능성, 에너지 안보·접근성, 경제발전·성장성 등을, 에너지전환 준비도에는 에너지 시스템 구조, 자본·투자, 법규·정치공약 등을 반영한다.


한국은 60.8점(시스템 성과 63.3점, 에너지전환 준비도 58.3점)을 받아 2012년 61.1점보다 0.3점 하락했다. 순위는 이 기간 42위에서 49위로 7계단 떨어졌다. 상위 50개 국가 가운데 2012년보다 ETI가 뒷걸음친 국가는 아이슬란드, 캐나다, 코스타리카, 브라질, 파라과이 등에 불과했다.

한국의 ETI는 전체 평균인 59.3점보다는 높지만, WEF가 분류한 31개 선진국 평균인 68.2점에는 크게 못 미쳐 31개국 중 29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ETI 상위 10개국 대부분은 서유럽과 북유럽 국가로, 1위 스웨덴은 4년 연속 최선두에 랭크됐고, 노르웨이와 덴마크가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상위 10개 국가 중 10년간 가장 큰 개선율을 보인 국가는 덴마크(3위), 핀란드(6위), 영국(7위) 등으로, 안정적인 규제 환경, 다양한 에너지 믹스, 비용을 반영한 에너지 요금 책정 등 정부 차원의 에너지 정책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독일과 미국은 각각 18위, 24위를 차지했고 일본은 중위권인 37위에 올랐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