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외식물가 22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인플레 징후도

최종수정 2021.05.16 10:13 기사입력 2021.05.16 10: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최근 우리나라 외식 물가에서 인플레이션 경고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가 회복세에 접어들면서 원자재 값은 병목현상이 발생하자 급등한 상태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금속거래소에서 구리는 톤당 1만245.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글로벌 금융위기에 세계 각국이 돈을 풀고 수요가 회복하면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던 2011년 2월(1만190달러) 수준을 넘어섰다. 지난해 5000달러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2배가 됐다.

같은 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택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5.37달러에 거래됐다. 27달러 안팎이었던 한 해 전과 비교하면 2배 넘게 급등했다. 원자재 가격은 대체로 제품 가격에 전이되기는 하지만 급등세를 온전히 반영하기는 어려워 제조업 채산성에도 악영향이 미칠 전망이다.


곡물 가격 상승세도 가파르다. 식음료 제품 주원료인 옥수수는 시카고상품거래소 기준 부셸 당 6.85달러로, 1년 전보다 114% 상승했다. 대두, 밀, 귀리값도 올랐다.


원재료 가격 상승세에 반도체 수급 차질이 겹치며 미국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2%를 기록했다. 식품과 에너지 부문을 제외한 근원물가는 1982년 4월 이후 39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인 0.9%를 나타냈다. 원자재, 곡물 가격 상승 여파를 빼고 보더라도 경제활동 정상화에 따른 수요 회복이 미국 물가를 끌어올리고 있는 셈이다.

우리나라도 인플레이션 전조 증상이 강하지는 않지만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세는 일차적으로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세에 영향을 주는 모습"이라며 "한국은 외식물가에서 인플레이션 징후가 나타나고는 한다"고 말했다. 농산물 등 식자재 공급가격이 오르더라도 비용 부담을 곧바로 소비자에 전가하기 쉽지 않고, 수요가 회복세인지 침체하는 흐름인지에 따라 방향성이 바뀌기 때문이다.


한편 4월 외식물가 상승률은 1.9%로 2019년 6월 이후 22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나타냈다. 2%에 미치지 못해 아직 높은 수준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지난해 11월(0.9%), 12월(1.0%), 올해 1월(1.1%), 2월(1.3%), 3월(1.5%), 4월(1.9%)까지 상승 속도를 높이며 우상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한편 정부는 물가 상승 조짐이 '일시적'이라고 보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미국 4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가지는 특성과 우리 경제의 강한 회복세, 견고한 대외 신인도 등을 고려하면 과도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