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신 1차 접종자, 누적 373만여명…고령층 예약 40%(종합)

최종수정 2021.05.15 16:07 기사입력 2021.05.15 16:07

댓글쓰기

AZ 백신 204만4448명, 화이자 백신 168만6773명
2차접종 총 90만5420명, 인구 대비 1.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14일 하루 9000여명 늘어나며 1차 접종자수가 누적 373만여명을 넘어섰다. 전체 국민의 약 7.3% 수준이다.


15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신규 1차 접종자는 총 9548명이다. 직전일인 13일의 7139명보다는 2000여명 증가했지만, 하루 20만명 이상 백신을 맞았던 지난달 말 수준에는 못미치고 있다. 이는 이는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백신의 일시적 수급 불균형으로 1차 접종 속도가 느려진 데 따른 것이다.

1차 누적 접종자 373만1221명…인구 대비 약 7.3%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373만1221명으로, 전체 국민(5134만9116명) 대비 약 7.3% 수준이다. 두 차례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7만9705명 늘어 90만5420명이 됐다. 인구의 1.8% 정도다. 국내 1·2차 접종 건수 전체를 합산 반영한 누계 접종자(건수)는 463만6641명이다.


백신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대상자(264만5249명) 중 1차 접종을 끝낸 이는 204만4448명으로, 접종률이 77.3%에 달했다. 전날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이 본격화된 가운데 2차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3757명 늘어 총 5693명이 됐다.


화이자 백신은 접종 대상자(372만8792명)의 45.2%인 168만6773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 접종 완료자는 7만5948명 추가돼 총 89만9727명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 두 종류로 예방접종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백신 1차 접종자, 누적 373만여명…고령층 예약 40%(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달 27일부터 65~74세 AZ 1차 접종 시작

접종 기관별로는 요양병원·시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취약시설 등을 포함한 보건소 및 자체 접종의 경우 1차 접종률 82.5%, 2차 접종률 0.4%를 나타냈다.


예방접종센터의 접종률은 1차 45.2%, 2차 24.1%였다. 이 중 지난달 1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 75세 이상 어르신의 경우 1차 접종률이 42.3%,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사람의 비율은 20.9%였다.


노인시설 입소자·종사자의 접종률은 1차 85.7%, 2차 63%다.


이달 27일부터는 65∼74세 고령층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다. 다음 달 7일부터는 60∼64세 고령층,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 30세 이상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에 대한 접종도 진행된다.


백신 누적 예약자, 388만6695명…고령층 예약률 40.5%

이날 0시 기준 누적 예약자는 388만6695명으로 집계됐다. 60∼74세 어르신,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을 포함한 수치다.


13일 사전 예약을 시작한 60∼64세의 경우 대상자 397만1304명 중 104만832명이 접종을 신청해 26.2%의 예약률을 기록했다. 같은 날 예약을 시작한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의 예약률은 55%다. 70세∼74세 어르신의 예약률은 57.5%, 65∼69세는 47.5%다. 60∼74세를 아우르는 고령층의 예약률은 40.5%로 올랐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