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스크 벗은 美‥바이든 "위대한 날"(종합)

최종수정 2021.05.14 11:56 기사입력 2021.05.14 05:50

댓글쓰기

바이든, CDC 마스크 사용 권고 수정 후 연설
백신 접종 완료 시 실내외서 마스크 사용 안 해도 돼
사회적 거리두기도 중단
마스크 벗기 위한 백신 접종 독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마스크를 하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백악관 정원을 걷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마스크를 하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백악관 정원을 걷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에 대해 대부분의 실내·외 상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사실상 미국이 일상으로의 복귀를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로셀 웰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브리핑에서 "흥분되고 강렬한 순간"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대부분의 실외나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필요가 없다는 새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계없이 야외는 물론 실내에서 활동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1년 넘게 이뤄져 온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중단을 사실상 선언한 것이나 다름없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오후 백악관 로즈 가든에서 "오늘은 위대한 날이고 대단한 이정표"라면서 "미국의 코로나19 전쟁에서 위대한 날"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단에 등장하고 퇴장할 때 모두 마스크를 하지 않았다.


AP통신은 "미국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의 삶으로 되돌려 놓으려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사회의 전면적 재가동을 위한 초석을 놨다"며 "실질적으로 1년 넘게 규제 속에 살며 팬데믹에 지친 미국인들에게 거대한 전환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CDC에 따르면 12일까지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의 35.4%인 1억1764만7000여명이다. 성인의 약 59%는 적어도 1회 이상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파악된다.


미국은 독립기념일인 7월4일까지 성인의 70%가 최소한 1회 백신을 접종한다는 목표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 590명으로 지난해 4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