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재차관 "美주가 하락 등 변동성 확대, 과도하게 반응할 필요 없다"

최종수정 2021.05.13 14:16 기사입력 2021.05.13 14:03

댓글쓰기

"美소비자물가 상승, 일시적 요인과 기저효과 영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13일 미국 주가 하락·국채금리 상승 등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 모습과 관련 "우리 경제의 강한 회복세, 견고한 대외신인도 등을 감안했을 때 과도하게 반응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이날 기획재정부 내 거시경제금융 관련부서,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국제금융센터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거시경제 금융 점검회의'를 열고 미국 4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 발표에 따른 우리 경제와 금융시장에 대한 파급영향을 점검했다.

전날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보다 0.8,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올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주가가 하락하고 국채금리가 상승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모양새다.


이 차관은 "공급부족, 이연수요 등 경기회복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일시적 요인과 기저효과가 상승의 주요 원인이었다" 평가했다.


이 차관은 아울러 "코로나19 전개 양상, 국가 간 불균등한 회 복속도, 지정학적 요인 등 국제금융시장의 리스크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며 "향후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리스크 요인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필요시에는 시장안정 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