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인준' 결렬…與 "총리만이라도" vs 野 "총리+장관 3인"

최종수정 2021.05.11 17:07 기사입력 2021.05.11 17:07

댓글쓰기

11일 오후 여야 원내대표 회동서도 합의 실패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을 놓고 여야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지속되고 있다. 1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첫 회동에 이어 오후에 가진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총리 인준 합의가 결렬됐다.


이날 하루 사이 두 차례 총리 인준을 놓고 자리를 가진 여야 원내대표는 양측의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돌아섰다. 국민의힘은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3인의 자신사퇴나 지명 철회 전에는 총리 인준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총리 인준 먼저 처리하고 이후 장관 후보자들의 거취를 논의하자고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회동 모두발언에서 "백신을 확보하고 접종 비율을 높이는데 정부와 국회가 온 힘을 다 모아야할 때"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중앙재난수습대책본부를 책임지는 자리인 국무총리의 자리는 하루도 비워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속한 시일 내에 국무총리 인준안이 처리되어야하기 때문에 의장님께 오늘 중에라도 본회의를 열어서 총리인준안을 상정해달라고 요청드렸다"며 "국민의힘에서도 제 뜻을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저만의 뜻이 아니라 국민들께서 국난에 얼마나 고통을 받고 있는지 생각한다면 국민의힘 의원들도 바로 결심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른 부분에 대해선 우선 국무총리 인준안 처리에 협조를 해주신다면 저희 당이 정말 정성과 성의를 다해서 논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선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에 야당이 동의해준다면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별도로 논의 테이블을 마련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총리 인준을 장관 3인과 따로 떼내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무총리의 공백은 전적으로 전부 여당의 책임"이라고 받아쳤다.


김 원내대표는 "직전 국무총리를 하셨던 분이 자신의 대선 스케줄 떄문에 사퇴를 하셨고 대통령께서는 사퇴를 수리하셨다"면서 "코로나 상황이 정말 걱정 된다고 하면 국무총리 하시던 분이 국회가 (차기 총리 후보자를)인준할 때까지 그 자리 계셔야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정공백을 너무 방치하거나 불필요한 논쟁을 벌일 생각은 없다"며 "여당이나 정부 측에서 하는 것도 일방적으로 보인다고 한다면 그것은 협치의 정신과 어긋나는 것이다. 가급적이면 잘 타결될 수 있도록 야당도 필요하면 양보를 하는 것을 전제로 해서 여당도 일정 부분 양보할 것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총리 후보자와 3명의 장관 후보자를 하나의 인사안으로 보고 있다"면서 "윤 원내대표는 총리만 먼저 인준하자고 하는데 그 부분에서 차이가 있다"고 짚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