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 14일 EV6 사전예약 조기마감…年생산목표 2.3배 몰려

최종수정 2021.05.11 08:31 기사입력 2021.05.11 08:31

댓글쓰기

사전예약 비율 롱레인지 모델 66%…"주행가능거리 중시하는 고객 관심 반영"

기아, 14일 EV6 사전예약 조기마감…年생산목표 2.3배 몰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기아 가 첫 전용 전기차인 EV6의 사전예약을 보름여 앞당겨 조기 마감한다. 사전예약 대수가 3만대를 돌파하며 올해 연간 생산목표를 크게 웃돌아서다.


기아 는 오는 31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EV6의 사전예약을 오는 14일로 앞당겨 조기 마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전예약을 개시한 지 45일만이다.

기아 에 따르면 EV6의 사전예약 대수는 지난 3월31일부터 전날까지 3만대를 넘어섰다. 이는 올해 생산목표인 1만3000대의 약 2.3배로, 이번 사전예약 일정 단축은 차질 없는 차량 인도를 위한 결정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EV6의 모델별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9%, 롱레인지 66%, GT라인 20%, GT 5%로 사전예약 고객의 3분의 2 가량이 롱레인지 모델에 쏠렸다. 기아 관계자는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중시하는 고객의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기아 는 이번 EV6 사전예약을 통해 국내 완성차제조사 최초로 온라인 예약접수 방식을 도입했는데, 그 결과 개인고객의 절반이 넘는 54%가 온라인으로 사전예약에 참여했다.

기아 는 EV6 국내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의 트림, 옵션, 색상을 선택하는 계약전환(Pre-Order) 기간을 통해 우선적으로 EV6 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구체적 출시일정 등은 고객에게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EV6 사전예약에 참여하지 못한 고객은 사전예약 고객의 계약전환 기간이 종료된 이후 기아 판매거점에서 추가적인 계약접수가 가능하다.


한편 EV6는 최근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한 유럽에서도 사전예약 대수 7300대를 돌파하고, 기아 에 차량 정보 등을 요청한 잠재 고객도 2만6000여명으로 집계되는 등 높은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기아 관계자는 "EV6 사전예약 기간동안 보내주신 고객들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EV6를 선택해준 고객들이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고객 인도시점까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