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부모가족의 날 맞아 정영애 장관 "사회적 편견 해소해야"

최종수정 2021.05.09 12:25 기사입력 2021.05.09 12:25

댓글쓰기

정 장관 "한부모가족 월평균 소득, 전체 가구의 절반 수준"
"고정관념 사라지고 존중받는 삶 누릴 수 있기를 기대"

정영애 여가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소재 한부모 자립매장  '봄B살롱'을 방문해 한부모들이 직접 만든 설탕공예품을 둘러보고 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소재 한부모 자립매장 '봄B살롱'을 방문해 한부모들이 직접 만든 설탕공예품을 둘러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5월10일 한부모가족의 날을 맞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사회 구성원으로 존중받을 수 있게 돕겠다고 밝혔다.


9일 정 장관은 한부모가족의 날을 맞아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처럼 한부모가족에게는 더 많은 손과 돌봄이 필요하다"며 메시지를 발표했다. 정부는 2018년에 5월10일을 한부모가족의 날로 지정했다.

정 장관은 "한부모 가구는 153만 가구로 전체가구의 7%를 차지하고 있지만, 한부모가족 월 평균 소득은 전체 가구의 절반 수준에 그치는 실정"이라며 "생계와 자녀 양육을 동시에 책임져야 하는 한부모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 상황에 놓이면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여가부는 경제적 곤란과 함께 돌봄의 어려움으로 사각지대에 놓인 한부모가족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생활 속 차별과 편견을 해소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여가부는 청년 한부모에게 추가양육비를 지원하고, 한부모가족에게 매입임대주택을 지원한다. 양육비 미지급 비양육 부모에게 운전면허정지, 명단공개 등의 행정처분도 시행을 앞두고있다.


정 장관은 "한부모가족을 힘들게 하는 것은 자녀 양육으로 인한 힘든 일상과 경제적 어려움만이 아니다"며 "우리 생활 속에서 한부모가족을 바라보는 시선에 사회적 편견이 자리 잡고 있지 않은지 살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포용적인 사회문화 조성의 밑거름이 된다"며 "한부모가족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는 일에 우리사회가 관심을 갖고 지지해준다면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포용하는 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봄날의 따스한 햇살 속에 한부모가족에 대한 고정관념이 사라지고 일상 속에서 존중받는 삶을 누릴 수 있으면 좋겠다"며 "어떠한 형태의 가족도 차별 없이 존중받고 정책의 보호를 받도록 여성가족부가 세심히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