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상차 금지 논란이 부른 택배노조 총파업 영향은?

최종수정 2021.05.08 13:51 기사입력 2021.05.08 13:51

댓글쓰기

19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배송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천막을 설치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9일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이 제한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배송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천막을 설치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신선식품 위주로 배송을 거부하는 부분파업을 결정한 가운데 장기화할 경우 택배사 당일배송 시스템 일부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8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노조는 전날 조합원 대상 파업 찬반 투표 결과 찬성률 77%로 파업을 가결했다.

노조는 지상공원형 아파트 단지들의 택배차량 출입 금지 조치 해결을 요구하며 택배사와 고용노동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선 노조는 총파업이 아닌 조합원 2000명이 참여하는 부분파업을 진행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체 택배 물동량의 10% 가량의 신선식품 위주로 배송을 거부할 계획이다. 또 파업 돌입시기는 위원장이 판단해 결정하기로 했다.


노조는 최근 아파트 공원화에 따라 택배기사가 저상차 방식으로 배송을 할 경우 이에 따른 추가운임이 불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저상차량만 운행하는 택배 노동자 31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근골격계질환 실태조사 결과 이들 중 69~94%가 근골격계에 부담을 주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택배업계는 노조 측의 파업 가결에 대해 당장 배송 차질은 없을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노사 갈등이 장기화할 경우 추가적인 배송 지연 등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