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국방부 "추락 중인 中 로켓, 격추계획 없어...바다에 떨어지길 희망"

최종수정 2021.05.07 14:00 기사입력 2021.05.07 14:00

댓글쓰기

"中 로켓 궤도이탈, 태만하게 처리" 비판
정확한 낙하시점, 지점은 여전히 알 수 없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 국방부가 미군이 현재 통제불능에 빠진 중국 로켓을 격추할 계획은 없다며 미 우주사령부가 계속 위치를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로켓의 낙하시점과 지점은 여전히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태로 미국을 비롯해 각국 공군이 연계해 위치추적에 나서고 있다. 해당 로켓은 길이가 30m가 넘고 무게도 21t 이상이라 도심지로 추락할 경우 막대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장관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군은 현재 지구로 돌진 중인 통제불능 상태에 빠진 중국 로켓의 위치를 계속 추적 중이며, 당장 중국 로켓을 격추할 계획은 없다"며 "로켓의 잔해가 아무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는 바다나 그와 유사한 곳에 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미 우주사령부는 동맹국 공군들과 연계해 해당 로켓의 위치를 추적 중이며, 로켓은 대략 8일~9일 사이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어느 지점으로 떨어질지는 여러 변수들이 있어 정확히 특정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로켓은 지난달 29일 중국이 독자 우주정거장 건설을 위해 만든 모듈을 실은 창정 5B 로켓으로 지난 5일부터 궤도를 이탈하면서 고도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 미 우주사령부는 지난 5일 해당 로켓이 통제불능 상태에 빠졌으며 도심지로 추락할 경우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로켓은 길이가 30m가 넘고 무게는 21t 이상의 대형 로켓으로 지상으로 떨어질 경우 대기권에서 모두 소각되지 않고 잔해가 지상과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구밀도가 높은 도심지로 추락되면 막대한 인명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오스틴 장관은 "중국은 로켓의 궤도이탈과 관련해 태만하게 다루고 있는 점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우주 영역에서의 활동은 안전하고 신중한 상태로 운영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