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홍남기 "투기억제-주택 공급은 유지…대출·세제 이슈 점검"(종합)

최종수정 2021.05.06 08:15 기사입력 2021.05.06 08:15

댓글쓰기

강남 4구 불안 조짐에…"정부-서울시 적극 협력할 것"
투기세력 발본색원·처벌 강화도 속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투기 수요 억제를 위한 기존 주택 제도와 대출, 세제 이슈를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2·4대책 등 주택 공급 확대와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강화도 살펴볼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큰 틀에서 부동산 투기억제와 주택 공급 확대를 강력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물경소사'(勿輕小事·작은 일도 결코 가볍게 보지 말라는 뜻)를 인용하며 "부동산 정책에 관한 한 정부는 그러한 마음가짐으로 세밀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서울 아파트 시장에 대해 "보궐선거 이후 2주 연속으로 확대되던 가격 상승폭이 4월 넷째주에는 전주 수준으로 유지됐으나 여전히 보궐선거 전보다는 높아진 수준"이라면서 "특히 재건축 이슈가 있는 강남 4구 등 주요 단지의 불안 조짐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재건축 기대감 있는 단지에 대해 신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후 효력 발생 전 막바지 매수세 등으로 가격 불안이 지속됐던 측면이 있다"고 했다. 그는 "서울시에서도 정비 사업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시장 교란 행위를 우선 근절하겠다고 밝힌 만큼,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공급 계획과 관련해선 "올해 민간분양을 포함한 민간·공공·사전청약을 합한 총 분양 규모는 약 50만호로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올해 입주물량도 46만호로 작년 및 평년 수준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서 발표한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한 후속 조치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5월까지 대부분의 법률이 발의될 예정"이라며 "하위법령 개정 등 행정부 내 조치사항은 대부분 후속절차가 착실히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동산 부패사슬의 근본적 청산 및 투기세력 발본색원·처벌 강화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속도전을 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