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후정상회의 앞두고 EU, 기후중립 법안 잠정 '합의'

최종수정 2021.04.21 16:39 기사입력 2021.04.21 16: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럽연합(EU)이 기후정상회의를 앞두고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에 잠정 합의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2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EU 행정부 수반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2050년까지 (유럽을) 첫번째 기후중립(climate neutral) 대륙으로 만들겠다는 우리의 정치적 약속은 이제 법률적 약속이 됐다"면서 "기후법안이 한 세대 동안 EU를 녹색길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잠정 합의된 법안에 따르면 EU 27개 회원국은 2030년까지 1990년대에 비해 탄소 배출량을 55% 수준으로 낮추기로 했다. 앞서 EU는 2030년까지 1990년대 비해 탄소 배출량을 40% 감축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는데, 이 같은 기준이 한층 강화된 것이다.


기후중립은 탄소중립과 유사한 의미로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탄소배출을 신재생 에너지 발전 등으로 상쇄해 실질적인 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녹색당은 이번 합의와 관련해 회계적 속임수가 많아서 실제 탄소 배출량은 55%에 비해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잡정 합의는 각국 정부와 의회의 비준을 거쳐야 한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2~23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기후정상회의에서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절반으로 감축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 날 파리기후협약 복귀 행정명령을 내리는 등 적극적으로 환경 문제에 대처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산업화 이전에 비해 온란하과 1.5도 수준으로 억제하기 위해서는 탄소배출량이 전세계적으로 급격히 줄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