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정찰기, 오키나와→서해 지나 中 산둥성·장쑤성 등 정찰

최종수정 2021.04.20 21:39 기사입력 2021.04.20 21:39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미군 정찰기가 서해로 진입해 중국 산둥성과 장쑤성 등 지역을 근접 정찰할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중국 싱크탱크인 남중국해전략태세감지계획(SCSPI)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이날 미군 RC-135W(리벳 조인트) 1대가 일본 오키나와에서 출격해 9시 50분(현지시간)부터 11시 20분까지 중국 동부 연안 지역을 정찰했다.

RC-135W는 이날 평균적으로 중국 영해기선 밖 약 74㎞ 부근을 날았고, 산둥성에서는 영해기선 밖 약 50㎞ 지점까지 접근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중 간 군사적 긴장 고조 속에 미군은 지속해서 중국 연안에 정찰기를 보내고 있다. SCSPI에 따르면 RC-135W는 지난 16일 11시간 20분에 걸쳐 남중국해와 중국 남부 연안을 근접 정찰했다. 또 미군 대잠 초계기 P-8A(포세이돈) 1대는 16일 밤부터 17일 오전 2시 사이, 17일 오전 9시께 등 2차례에 걸쳐 공중 급유를 받아가며 대만해협 남부를 비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