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라엘, 입원·중증환자 줄어…코로나19 병동 잇따라 운영 중단

최종수정 2021.04.19 20:00 기사입력 2021.04.19 20: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이스라엘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 확진자와 중증 환자 수가 급감하자 전용 병동 운영을 잇따라 중단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일간 예루살렘 포스트 등에 따르면 예루살렘 소재 하다사 대학병원은 이날 마지막 코로나19 병동 문을 닫았다. 주변엔 당국의 백신 접종 방침 등에 비협조적이던 초정통파 유대교도와 아랍계 집단 거주지가 있다. 때문에 하다사 대학병원엔 코로나19 환자가 많았다.

지난해 총 입원 환자는 4500여명이었고, 이 중 10%는 집중 치료를 받았다. 하루 150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환자가 내원하기도 했다.


그러나 빠른 백신 접종으로 최근 신규 환자와 중증 환자가 급감하면서 현재 입원 중인 환자는 6명 수준이다. 이외에도 이스라엘 내 다수 병원이 최근 코로나19 환자 전용 병동 운영을 중단하고 일반 병동으로 전환했다.


이스라엘은 2회차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53% 이상이다. 최근 하루 신규 확진자는 100명 내외다. 치료 중인 환자는 2270여명, 중증 환자는 193명으로 알려졌다.

누적 확진자는 83만7000여명이다. 사망자는 6338명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