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가격리 없는 여행"…호주-뉴질랜드, 세계 최초 트래블버블 시행

최종수정 2021.04.19 15:39 기사입력 2021.04.19 15:38

댓글쓰기

양국 모두 신규 지역감염 0건…사실상 코로나19 종식
호주 총리 "양국 모두 윈윈"…뉴질랜드 총리 "자랑스러운 순간"

1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한 시민이 호주에서 온 가족과 부둥켜안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한 시민이 호주에서 온 가족과 부둥켜안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호주와 뉴질랜드 간 자가격리 없는 여행(트래블버블)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시작됐다.


19일(현지시간) 현지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9분부터 호주와 뉴질랜드 간 트래블버블이 개시됐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19일에만 수천여 명의 시민들이 양국을 오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트래블버블 시행으로 지난 1년 넘게 해외여행을 가지 못한 시민들이 양국 간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해졌다. ABC뉴스는 "이날 호주-뉴질랜드 트래블버블을 시작으로 다른 나라들도 점진적으로 국경 재개방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1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한 시민이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한 시민이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양국 공항은 상대 국가에서 온 시민들로 오랜만에 북적이는 모습이었다. 뉴질랜드의 수도 웰링턴국제공항은 트래블버블 시행을 기념해 주 활주로에 '환영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거대한 글귀를 페인트칠했다. 또,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는 이날 모든 승객에게 환영의 의미로 무료 와인을 제공하기도 했다.


에어뉴질랜드의 최고운영책임자 캐리 후리항아누이는 "이전에 양국 간 하루에 2~3개 정도의 항공편만 오갔다"며 "그러나 오늘 양국을 오가는 항공편이 30편으로 급증했으며 총 5200여 명의 승객이 탑승했다"고 말했다.

1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시민들이 호주에서 온 가족 및 친구들과 만나고 있는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뉴질랜드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시민들이 호주에서 온 가족 및 친구들과 만나고 있는 모습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곳 웰링턴 국제공항에서 호주에서 오는 가족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대니 매터 씨는 이날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가족을 15개월만에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너무 기쁘다"며 "호주와 트래블버블을 시행한 것은 매우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양국 지도자도 이날 트래블버블 시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호주의 스콧 모리슨 총리는 "오늘 트래블버블 시행은 양국 모두에게 윈-윈이 될 것"이라며 "경제 활성화와 동시에 시민들의 안전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도 "트래블버블 시행은 양국과 전세계와의 재결합을 촉진할 것"이라며 "우리 모두 자랑스러워 해야 하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호주와 뉴질랜드는 강력한 국경폐쇄와 봉쇄조치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상당 부분 잠재울 수 있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18일 기준으로 호주와 뉴질랜드 모두 신규 지역감염 확진자 수는 '0건'이었다. 이에 사실상 코로나19를 종식했다는 판단하에 두 국가 간 자가격리 없는 여행을 시행하게 됐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