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질산설비 증설…반도체 세정제 등 고객 확대

최종수정 2021.04.19 15:16 기사입력 2021.04.19 15:16

댓글쓰기

한화, 질산설비 증설…반도체 세정제 등 고객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 한화 는 질산 생산규모를 지금보다 4배 이상 늘리기 위해 증설키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반도체 세정제 등 사업분야도 넓힌다.


질산 사업은 ㈜한화 글로벌 부문에서 맡고 있는 회사 측은 2023년까지 1900억원을 들여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질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현재 생산규모는 12만t 수준인데 2년 후에는 52만t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늘어난 52만t 가운데 39만t은 자체 소비용 물량 외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증착, 세정용 소재 등으로 쓰일 예정이다. 회사는 "단순히 생산량만 늘리는 게 아니라 정밀화학분야로 사업전환을 본격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그룹 내 첨단소재사업을 하는 계열사 한화솔루션 은 1600억원을 들여 연간 18만t DNT를 생산하는 공장 설립계획을 발표했다. DNT는 가구 내장재나 자동차시트의 폴리우레탄 제조에 쓰는 TDI의 원료로 질산과 톨루엔 화학반응으로 만든다. DNT 18만t을 만들기 위해선 질산 13만t 정도가 필요하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이번 투자로 ’질산-DNT-TDI‘로 이어지는 질산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갖추게 된다. 앞으로 질산을 활용한 고성능 복합소재도 만들기로 했다. 회사에 따르면 전 세계 질산 시장은 지난해 7500만t, 금액으로는 27조원 규모다. 산업 전반에 쓰이는데 최근 들어서는 첨단산업 원료로 수요가 늘고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국내는 물론 중국·태국 등 아시아 시장도 적극 공략하기로 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