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신접종 OECD 중 꼴찌" 野, 정부 코로나 방역 맹비판

최종수정 2021.04.19 11:23 기사입력 2021.04.19 11:23

댓글쓰기

"백신 급하지 않아" 발언 기모란 교수, 靑 방역기획관 임명
野 "백신확보 무능…피해 고스란히 국민 몫" 비판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사진=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지연으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정부의 백신 확보 및 방역 정책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스라엘, 영국, 미국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들이 속속 일상생활 복귀 준비를 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 수준이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지난 16일 개각에서 청와대 방역기획관으로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발언을 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임명해 백신 확보에 신속히 대응할 의지를 보이지 않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작년 말 모더나 CEO(최고경영자)와의 화상 통화로 국민을 안심시켰다. 그것이 쇼였나 의심하는 사람마저 생겼다"며 "현재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3%가 안 돼 OECD 최하위 수준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와중에 청와대는 중국인 입국 금지를 반대하고, 백신을 조속 접종할 필요가 없다는 등 정치방역 여론을 주도한 기 교수를 방역기획관에 기용했다"며 "왜 방역을 교란했던 인사를 오히려 방역 핵심으로 세우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힘을 빼놓고 대놓고 '정치방역' 하겠다는 선언인지 의료계의 우려가 크다"고 비판했다.

앞서 기 교수는 지난해 11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은 환자 발생 수준으로 봤을 때 전 세계적으로 그렇게 (백신이) 급하지 않다"며 "다른 나라가 예방 접종을 먼저 해 (역작용 등의) 위험을 알려주는 것은 고마운 일"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기 교수는 또 "화이자 백신을 계약해놨는데, 더 좋은 게 나오면 물릴 수 없게 된다", "백신 확보 문제는 정부가 잘못한 부분이 아니다" 등 정부의 방역 정책을 두둔하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임명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사진=연합뉴스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임명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를 두고 야당에선 '보은 인사'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17일 논평을 내고 "기 교수의 남편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한 바 있다"며 "기 교수의 임명이 또 하나의 보은 인사에 지나지 않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어 "게다가 기 교수는 그동안 전문가로서는 자질이 의심되는 발언을 이어왔고,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냈다"며 "국민 불안은 안중에도 없이, 백신 확보에 무능했던 정부를 일방적으로 옹호하기 위해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 이런 기 교수가 방역업무를 수행한다면, 그 무능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윤희숙 의원도 18일 페이스북에 "이분(기 교수)은 백신 확보가 중요하지 않다는 발언을 여러 번 함으로써 백신 확보 전쟁이 한창일 때 일반 국민을 혹세무민했다"며 "정권 말기이니 국민들의 울화를 가라앉히고 신뢰를 회복하는 것보다 그간 정권에 봉사하며 욕먹었던 분들에 대한 보은이 더 중요하다 판단했다고밖에는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이 지금이라고 과거의 자기 발언을 뒤집으면서까지 올바른 결정을 할 것이라 기대하기는 어렵다"며 "무엇보다 화병을 견디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서라도 백신 확보 시급성을 주장해온, 정부에 쓴소리할망정 상황을 정확히 판단해왔다는 근거가 조금이라도 있는 전문가를 찾아 이 자리에 앉히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한국의 백신 접종률은 OECD 37개 회원국 중 35위로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정부는 올 상반기 1200만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오는 11월까지 전 국민의 70%가 백신 접종을 마쳐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방안을 계획했었다. 그러나 18일 기준 국내 백신 접종자는 151만2503명으로, 전체 국민(5200만명)의 단 2.91%만 접종했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은 총 7900만명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약사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AZ) 1000만명분, 화이자 1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000만명분, 노바백스 2000만명분을 확보했고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 가운데 상반기 국내에 도입되는 백신은 총 1808만8000회분이다.


그러나 AZ·얀센 백신의 혈전 등 부작용 여파로 모더나·화이자 백신 수요가 늘어난데다 전 세계적으로 '자국 우선 접종' 기조가 번지면서 국내 백신 수급에도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