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한복 교복 도입할 중·고교 찾는다

최종수정 2021.04.18 13:52 기사입력 2021.04.18 13:52

댓글쓰기

25곳 선정 예정…학생 1인당 동·하복 30만원 한도 지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는 한복 교복을 도입할 중·고등학교를 공모한다고 18일 전했다. 학생, 학부모 등의 사전 의견수렴 절차를 밟은 뒤 다음 달 3일부터 28일까지 학교장 명의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 신청서를 내면 된다.


올해 선정 대상은 스물다섯 곳. '한복 교복 보급 사업'을 통해 지방자치단체·시도교육청 등으로부터 교복비를 지원받는 학교 열다섯 곳과 미지원 학교 열 곳이다.

시도별 무상교복 지원정책 유무에 따라 세부 지원사항은 달라진다. 전자는 한복디자이너가 학교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디자인을 개선하면 교복 시제품 제작을 지원받는다. 후자는 한복디자이너 파견과 시제품 제작은 물론 3년간 교복 구입까지 지원받는다.


관계자는 "디자인 개선과 시제품 개발을 마친 뒤 내년 신입생부터 2024년 신입생까지 세 개 학년의 교복을 받을 수 있다"라며 "교육부 권고에 따라 학생 1인당 동·하복 각 한 벌 3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하복, 생활복 등 교복 디자인 여든한 종을 마련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문체부와 교육부는 2019년부터 이 사업을 전개해 중·고등학교 열여섯 곳의 학생 2300여 명이 한복 교복을 입게 했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다음 달 21일까지 서울 인사동 KCDF 갤러리에서 한복 교복 시제품을 전시하고 지원사항과 절차 등에 대한 상담창구를 운영한다.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한복 교복뿐만 아니라 한복 근무복을 보급하고 한복을 입으면 누릴 수 있는 혜택을 확대해 우리 옷을 일상에서 즐겨 입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