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행복해하셨다"…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별세, 향년 95세

최종수정 2021.04.18 11:40 기사입력 2021.04.18 10:46

댓글쓰기

사진=영화 '집으로'

사진=영화 '집으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영화 '집으로'에 출연한 김을분 할머니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18일 김을분 할머니의 유가족은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유가족은 "'집으로'를 찍은 이후 (고인이) 서울 소재의 가족 집에서 지내셨다"며 "그간 행복하고 평안하게 잘 지내시다가 떠나셨다"고 밝혔다. 또한 고인이 생전에 영화 '집으로'를 늘 추억했다며 "그때 일을 생각하면 행복해하셨다"고도 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이정향 감독의 영화 '집으로'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쓰는 할머니 역할로 출연했다. 당시 8살이던 배우 유승호가 손자로 출연해 호흡을 맞췄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던 김 할머니는 이 영화를 통해 대종상영화제 역대 최고령 신인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9일 오전에 치러진다. 유가족은 "할머니를 기억해 주시는 분들이 함께 추모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면서도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빈소 반문은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