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산물 생산서 관광까지…융복합산업지구 사업 지자체 4곳 선정

최종수정 2021.04.18 11:00 기사입력 2021.04.18 11:00

댓글쓰기

여수·해남·경산·밀양 등…4년간 30억 지원
융복합 지역거점 육성…"일자리·부가가치 창출"

농산물 생산서 관광까지…융복합산업지구 사업 지자체 4곳 선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부가 농산물 생산부터 관광까지 융복합 산업 지역 거점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4곳의 지방자치단체를 사업대상지로 뽑았다고 18일 밝혔다.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도록 유도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 대상지로 전라남도 여수시(돌산갓), 해남군(고구마), 경상북도 경산시(대추), 경상남도 밀양시(딸기) 등을 뽑았다고 알렸다. 4년간 30억원(국비 50%, 지방비 및 자부담 50%)를 지원한다. 지원비는 농업인, 제조·가공업체, 유통업체·관광 등 농촌산업 주체 간 연계·협력과 공동 인프라 구축, 기술·경영 컨설팅, 공동 홍보·마케팅 등에 쓰면 된다.

2021년 농촌융복합산업 선정지구 사업개요.(자료=농림축산식품부)

2021년 농촌융복합산업 선정지구 사업개요.(자료=농림축산식품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농식품부는 농산업, 제조·가공, 유통, 체험·관광 등 분야의 전문가 자문을 통해 지구발전계획을 수정·보완한 뒤 지자체를 융복합산업지구로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 추진실적 점검 및 특화농식품 매출액, 일자리, 방문객, 계약재배율 등 성과지표 관리를 통해 지속 관리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시·군은 특화 농식품 브랜드화가 잘 이뤄져 있고 1·2·3차 산업 간 연계 자원이 몰려 있는 등 여건이 우수한 곳"이라며 "추후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2014년 충청북도 영동군(포도와인), 전남 순창군(장류), 경남 하동군(녹차) 등 3개 지구에서 시범사업을 한 뒤 지난해까지 강원도 횡성군(한우), 경북 의성군(마늘), 전라북도 임실군(치즈), 경북 성주군(참외) 등 28개소를 선정한 바 있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