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吳 "부동산 교란행위 안돼"…압구정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할 듯

최종수정 2021.04.16 20:54 기사입력 2021.04.16 18:35

댓글쓰기

오세훈 서울시장 16일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 발언
"주요 재건축 단지 불안정한 상황 심히 우려"
"속도 중요하지만 가격 안정화 위한 선행책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부동산 시장을 불안하게 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하고 강남구 압구정동 등 최근 집값이 급등한 지역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즉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오 시장은 16일 오전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업무보고에서 "주요 재건축 단지가 밀집한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을 보이는 것에 대해 심히 걱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재건축이 추진되는 압구정동 현대7차의 80억원 신고가 경신 보도에 대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표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 재건축 정상화를 위해 한강변 35층 층수 제한 폐지, 용적률 상향 등 각종 규제 완화 공약을 내세웠다. 이후 재건축 사업 추진 기대감이 커지면서 압구정동, 송파구 잠실동, 영등포구 여의도동, 양천구 목동 등 특정 지역 집값이 급등한 상태다.


오 시장은 이 자리에서 "장기적으로 부동산 시장의 하향 안정화를 지향하는 서울시의 주택공급정책이 오히려 시장 불안을 야기시키는 오류 범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 발언처럼 "(여전히) 주택공급의 속도가 중요하지만 가격 안정화를 위한 예방책이 선행이 돼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압구정동을 비롯한 일부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것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현재 강남구 대치동, 청담동, 삼성동과 송파구 잠실동 등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