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오염수 안전하다" 발언에 中 "그럼 마셔보고 다시 얘기하라"

최종수정 2021.04.15 05:20 기사입력 2021.04.14 17:56

댓글쓰기

사진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작년 9월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작년 9월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중국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에 독단적으로 오염수를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일부 정치인이 오염수를 마셔도 문제 없다고 했다는 지적에 "그렇다면 그 물을 마셔보고 다시 얘기하라"고 응수했다. 전날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에 관해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말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이 책임을 분명히 인식하고 국제적인 의무를 다하라고 촉구했다. 또 "일본이 관련국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의견 일치를 이루기 전에 독단적으로 오염수를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양은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고,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다"면서 "일본은 전 세계가 피해를 부담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을 두둔한 미국도 비판했다. 그는 미국이 환경 문제를 중시한다면서 일본의 오염수 방류를 지지하는 것은 이중적 태도라고 비난하면서 "미국이 허락했다고 국제사회가 허락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