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최장 129cm '기네스북 토끼' 도둑맞아…"포상금 155만원 주겠다"

최종수정 2021.04.13 18:19 기사입력 2021.04.13 18:19

댓글쓰기

주인 "나이 많아 기를 수도 없을 것…토끼 건강 우려"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세상에서 가장 기다란 토끼와 그의 주인 아넷 에드워즈(68). 사진=Annette Edwards 트위터 캡처.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세상에서 가장 기다란 토끼와 그의 주인 아넷 에드워즈(68). 사진=Annette Edwards 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세상에서 가장 기다란 토끼로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토끼가 사라졌다.


12일(현지 시각) BBC 등 해외 언론은 영국 우스터셔에서 아넷 에드워즈(68)가 기르던 세상에서 가장 긴 토끼가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토끼를 100마리 이상 기르고 있는 아넷 에드워즈는 "몸길이 129cm로 세상에서 가장 길다란 토끼를 누군가가 훔쳐갔다"며 "매우 슬픈날"이라고 말했다.


그는 "(토끼가) 나이가 많아 기를 수도 없을 것"이라며 "무사히 돌려주면 어떻게 토끼를 갖게 됐는지는 묻지도 않고 1000파운드(약 155만 원)를 후사하겠다"고 밝혔다.


아넷은 "다리우스는 나이가 들어 특별한 식단을 챙겨줘야 한다"면서 "아무거나 먹으면 죽을 수도 있다"며 토끼의 건강을 우려했다.

경찰은 지난 10일과 11일 사이 주인의 집 마당 안에 있는 우리에서 누군가가 토끼를 훔쳐 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다리우스라는 이름을 가진 이 토끼는 지난 2010년 '세상에서 가장 긴 토끼'로 기네스북에 오른 뒤 현재까지 그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 다리우스는 엄마 토끼로부터 유전자를 물려받아 어렸을 때부터 몸집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