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민주당 "오세훈 별도 방역, 민생을 위협할 수 있다"

최종수정 2021.04.13 14:35 기사입력 2021.04.13 13:22

댓글쓰기

민주당 "오세훈 별도 방역, 민생을 위협할 수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별도 방역 방안 추진에 대해 "민생을 위협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우려스럽게도 어제(12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만의 별도 방역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오세훈 시장은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위한 방안이라고 하지만 전문가들 대부분은 비판적인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방역의 혼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는 더욱 크다"고 했다.

이어 "이미 수도권의 다중이용시설을 매개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 확산의 또 다른 집단적 고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오 시장이 발표한 방안에 대해 "업종별 특성을 감안해 밤 12시까지 부분적으로 야간 영업을 허용하고, 방역 보완 조치로 자가진단키트를 도입"하는 것으로 요약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가진단키트 또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에 비해 감염에 대한 양성 판정 확률이 17.5%밖에 되지 않아 정확도가 현저하게 떨어진다. 잘못된 음성 판정을 받은 감염자가 마음 놓고 돌아다니며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강 대변인은 "섣부른 방역조치 완화로 인해 민생을 위협해서는 안 된다"면서 "코로나19 방역 최우선은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다. 서울시의 기준 완화는 서울시만의 문제가 아닌 수도권 전체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문가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 국민 모두 강한 연대와 협력으로 하나 될 때, 위기 극복의 시간 또한 빨라질 것"이라고 했다.


전날 열렸던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고 우려를 표명했고, 방역당국에서도 현재 4차 유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는 점을 짚기도 했다.


최근 1주간 감염 재생산지수는 1.12로 2주 연속 1 이상을 보이고 있으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비중도 3주 연속 상승하며 28.5%까지 치솟았다는 점도 들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