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미 여아' 언니 전남편 "김씨, 희대의 악마이자 살인마…엄벌 해달라"

최종수정 2021.04.12 20:52 기사입력 2021.04.12 18:49

댓글쓰기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 관련 숨진 여아의 친모가 아닌 언니로 드러난 김 모 씨가 지난 9일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호송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 관련 숨진 여아의 친모가 아닌 언니로 드러난 김 모 씨가 지난 9일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호송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의 어머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DNA) 검사 결과 언니로 드러난 김 모(22) 씨의 전남편이 김 씨에 대한 엄벌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다.


김 씨의 전남편이라고 밝힌 작성자 A 씨는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쓰레기 집에 제 딸을 버리고 도망간 구미 김OO의 엄벌을 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A 씨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을 보고 분노하는 마음을 억누를 길 없다"면서 "전처 가방에서 모텔 영수증이 나와도 아이를 생각하면서 참았고, 신발장에서 임신 테스트기 30개를 발견했을 때도 용서했다. 사랑하는 아이가 저처럼 아빠나 엄마 없이 자라게 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임신 테스트기 30개가 발견된 날, 제가 추궁하자 집을 나가 밤새 안 들어온 김 씨를 뜬눈으로 기다리면서도 이 시간이 언젠가 지나갈 거라 믿었다"며 "그런데 다음 날 들어온 김 씨가 '남자가 있다. 그 사람이 아이가 있다는 사실도 안다'고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이후 아이를 부양할 능력이 생길 때까지 김 씨에게 잠시 아이를 맡아달라고 부탁했으며, 집을 떠난 뒤에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에 시달리며 두 달가량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의 언니로 드러난 김 모(22) 씨의 전남편이라고 밝힌 글쓴이가 김 씨에 대한 엄벌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김 씨의 전남편이라고 밝힌 A 씨는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쓰레기 집에 제 딸을 버리고 도망간 구미 김OO의 엄벌을 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의 언니로 드러난 김 모(22) 씨의 전남편이라고 밝힌 글쓴이가 김 씨에 대한 엄벌을 호소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렸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김 씨의 전남편이라고 밝힌 A 씨는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쓰레기 집에 제 딸을 버리고 도망간 구미 김OO의 엄벌을 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A 씨는 "김 씨에게 아이를 한 번 보러 가겠다고 해도 답이 없었다. 이듬해 겨우 한두 번 보러 갈 수 있었다"며 "장인·장모가 돌봐주고 새 남자가 아껴줘 저 없이도 잘 지낸다는데, 더 이상 제 자리는 없는 것 같았다"고 했다.


이어 "방송을 통해 당시 아이를 아껴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단 사실을 깨달았다. 지난해 4월쯤부터 김 씨가 아이를 집에 버려 놓고 새 남자 집에 가서 지냈던 것"이라며 "비가 내리고 찌는 듯 더운 날들이 지나갔던 8월, 아이가 악취 나는 집에서 이불에 똥오줌을 싸며 고픈 배를 잡고 혼자 쓰러져 있었을 것이다. 창자가 끊어지는 것 같다"고 분노를 표했다.


그러면서 "김 씨는 희대의 악마이자 살인마다. 어떻게 새 남자와 보내기 위해 꽃잎보다 고운 아이를 수백 일 동안 혼자 내버려 둘 수 있나. 어떻게 인간이 그럴 수 있나"라며 김 씨가 응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살인 및 아동복지법·아동수당법·영유아보육법 등 4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씨는 지난 9일 열린 첫 공판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당초 김 씨는 숨진 3세 아이의 친모로 알려졌으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대검찰청의 DNA 검사 결과 자매 관계인 것으로 드러났다. 숨진 아이의 친모는 김 씨의 어머니인 석 모 씨로 밝혀졌다.


다만 석 씨는 "아이를 낳은 적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석 씨가 자신이 낳은 아이를 비슷한 시기에 출산한 김 씨의 아이와 바꿔치기했다고 보고 조사 중이며, 김 씨가 낳은 사라진 아이에 대해서도 추적하고 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잘못했다더니…함소원, '방송 조작' 사과문 은근슬쩍 삭제 잘못했다더니…함소원, '방송 조작' 사과문 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