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하노버 산업전' 온라인 통합 한국관 운영

최종수정 2021.04.11 11:00 기사입력 2021.04.1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KOTRA가 12일부터 5일간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 가치사슬(GVC)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2021 하노버 산업전 온라인 통합 한국관'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통합 한국관에는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산업지능화협회 등 4개 기관과 공동으로 지원하는 53개사와 대전경제통상진흥원에서 지원하는 6개사까지 총 59개사가 참가한다.

독일 하노버 산업전은 세계 최대 규모의 기계, 가공, 에너지 산업 전시회다. 올해에는 글로벌 대표기업 지멘스, 쿠카 등 49개국, 1780여개 기업이 참가해 최신 산업 트렌드를 선보인다. 올해 하노버 산업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열린다. 이는 1947년 하노버 전시회가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참가 기업은 온라인 장점을 활용해 시공간의 제약없이 바이어와의 네트워킹을 강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참가기업이 자사 온라인 부스에 제품 영상과 사진을 올려 홍보하면 참관객은 관심 기업 대상으로 1대 1 화상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KOTRA가 12일부터 5일간 '2021 하노버 산업전 온라인 통합 한국관'을 운영한다. 전시회 한국관 홍보를 위해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가운데)와 KOTRA 담당자(왼쪽),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사진=KOTRA

KOTRA가 12일부터 5일간 '2021 하노버 산업전 온라인 통합 한국관'을 운영한다. 전시회 한국관 홍보를 위해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가운데)와 KOTRA 담당자(왼쪽),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사진=KOTRA

썝蹂몃낫湲 븘씠肄


올해의 전시회 슬로건은 '아날로그·디지털·하이브리드'이며, 이에 맞춰 전시회 기간 중 다양한 콘퍼런스, 강연 등이 개최된다. 참가자들에게는 아날로그 산업기기의 디지털 융합 관련 최신 동향을 상호 공유할 기회가 마련된다.

한국관 참가기업은 전시회에서 생산 자동화, 디지털 에코시스템 등 분야의 경쟁력 있는 제품을 선보인다.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간 통합을 바탕으로 한 생산성과 효율성 제고 방안도 제시한다.


KOTRA는 하노버 산업전 플랫폼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국내 참가기업 제품을 전 세계 참관객 대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무역관의 현지 마케팅과 무역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의 화상상담도 주선한다.


올해 전시회에는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과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 공학과 교수가 한국의 4차 산업 강점을 소개하는 토크쇼를 진행하며 한국관 홍보에 참여한다.


류재원 KOTRA 무역투자기반본부장은 "하노버 산업전은 4차 산업혁명 선도 국가인 독일의 가장 큰 산업 전시회"라며 "4차 산업 분야 경쟁력을 보유한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