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솔루스첨단소재, 진대제·서광벽 각자 대표체제로 전환

최종수정 2021.03.26 13:23 기사입력 2021.03.26 13: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솔루스첨단소재가 삼성전자 출신의 서광벽 전 SK하이닉스 사장을 새로운 대표이사로 영입하며 진대제·서광벽 2인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26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서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앞서 솔루스첨단소재의 전신인 두산솔루스 인적분할 당시부터 회사를 이끌어 온 이윤석 대표는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한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신임 대표이사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신임 대표이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 신임 대표이사는 1977년 서울대학교 재료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대학원에서 재료공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팀 부사장과 SK하이닉스 미래전략기술총괄 사장을 역임한 반도체 전문가다.


솔루스첨단소재 관계자는 "서 신임 대표이사의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재 생산공정의 지능화 및 최적화 추진을 통한 성장 가속화 전략을 차질없이 이어 나갈 것"이라며 "PMI(인수 후 통합) 작업이 마무리되는 올해는 전지박, 동박, 전자소재, 바이오 전 사업본부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실적 상승 국면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두산그룹과의 거래종결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는 '스카이레이크 롱텀 스트래티직 인베스트먼트' 조성을 통해 솔루스첨단소재의 새 주인이 됐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