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시스템·쎄트렉아이, 초소형 위성 개발 참여…수납 기술에 박차

최종수정 2021.03.24 15:14 기사입력 2021.03.24 15: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가 초소형 위성(SAR) 공동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 정부는 민간 기업과 협업을 통해 100kg 이하급 초소형 위성 개발을 진행 중이며 해당 프로젝트에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가 함께 참여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은 위성 체계 종합과 영상레이더 탑재체를 개발하고 쎄트렉아이 는 위성 본체 개발을 맡고 있다. 두 회사는 초소형 위성 형태를 기존의 원통형과는 달리 가볍과 납작한 '직육면체 패널' 형태로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

양사는 소형화·경량화를 통해 성능은 높이고 형태는 단순화하며 하나의 발사체에 위성을 한 대라도 더 싣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특히 지난 1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쎄트렉아이 지분을 인수한 뒤 이같은 수납력을 높이는 기술 협력에 더욱 속도가 붙고 있다.


글로벌 초소형 위성 시장의 선두기업이라 할 수 있는 미국의 스페이스X는 위성 1대당 20kg급으로 위성의 몸집을 크게 줄였다. 이처럼 더 작게, 더 가볍게, 더 많이 실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은 글로벌 위성 시장의 새로운 기술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권세진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장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대기업 한화와 특화된 기술력을 가진 벤처기업 쎄트렉아이의 시너지가 민간 우주 개발의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세계 시장 진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화시스템·쎄트렉아이, 초소형 위성 개발 참여…수납 기술에 박차
썝蹂몃낫湲 븘씠肄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