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아라 소연 자택 찾아간 30대 남성 검찰 송치

최종수정 2021.03.08 18:31 기사입력 2021.03.08 18:31

댓글쓰기

30대 남성, 한밤중 공동주택 집집마다 초인종 눌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34)의 주거지를 찾아간 3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이달 초 주거침입 혐의로 이 남성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10일 오후 10시께 소연이 사는 강남구의 한 공동주택 복도에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이 건물 집집마다 초인종을 누르며 소연을 찾았지만 소연이 집을 비워 만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소연은 지난 수년간 스토커로부터 살해 협박 등 괴롭힘을 당했지만 A씨는 이전에 관련 범행을 저지르지는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연 측은 "유사 범죄를 되풀이하면 스토킹 관련 혐의로 별도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