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박영선, 박원순 장례식 사실 공방전…"장지까지 따라가" vs "사실 아냐"

최종수정 2021.03.08 17:28 기사입력 2021.03.08 14:44

댓글쓰기

안철수 "출마 자체가 2차 가해…장지까지 따라가"
박영선 "장지에 간 사실 없어"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의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비판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범죄 사건과 관련한 박 후보의 사과를 두고서도 진정성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8일 안 후보는 공군호텔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후보의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며 "양심이 있으면 피해 호소인 3인방 남인순, 진선미, 고민정 세 사람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닌가,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이날 축사를 통해 "사회 전반의 여성인권에 대한 의식과 안전 문제의 퇴보는 권력자의 성범죄 사건에서도 드러난다"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박원순 전 서울시장,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등 성범죄 사건이 민주당 및 범여권에서 연이어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선출직 고위 공직자들의 성범죄는 막강한 권력을 틀어쥔, 위력에 의한 범죄"라면서 "더 큰 문제는 특정 이념과 진영을 함께하는 시민단체와 여성단체들조차 침묵의 카르텔을 형성했다가, 더 나아가 ‘피해호소인’이란 말을 만들면서까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후보는 보도와 관련해 "오늘 안 후보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며 "박 후보는 박 전 시장의 장지에 간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