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상 뒤엎은 OPEC+ 산유량 동결결정...국제유가 4.2% 폭등

최종수정 2021.03.05 06:33 기사입력 2021.03.05 06:33

댓글쓰기

사우디 일일 100만배럴 감축 "4월에도 지속"
장중 한때 5% 급등...美 금리인상 우려로 상단제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국제유가가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주요 산유국 모임) 국가들의 산유량 동결 소식에 폭등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다음달에도 감산조치를 이어간다 발표한 가운데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을 제외한 대부분 산유국들이 석유생산량을 늘리지 않는다고 발표하면서 공급부족 우려가 크게 부각됐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배럴당 2.55달러(4.2%) 폭등한 63.8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2019년 4월 이후 최고가로 올라섰다.

이날 급등세는 OPEC+ 회의 결과 주요 산유국들이 내달 산유량을 이달과 동일한 수준에서 동결한다고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앞서 시장에서는 OPEC+가 일일 약 50만배럴 이상 산유량을 늘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일일 100만배럴 감산을 3월까지만 추진한다 앞서 밝혔고, 계절적 요인으로 석유 수요가 크게 올라간데다 백신접종과 코로나19 확산세 둔화에 따른 수요 증가에 산유국들이 증산에 나설 것으로 기대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시장의 예상과 달리 사우디는 감산을 4월에도 지속하며 5월에도 감산을 이어나갈 수 있다고 발표하면서 시장의 불안감은 커졌다.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이 각각 하루 13만배럴, 2만배럴 증산을 허용할 뿐 다른 주요 산유국들이 이달 생산량과 동일한 수준으로 산유량을 동결하면서 공급부족 우려가 크게 부각됐다.


이에 WTI는 OPEC+ 회의 결과 발표 직후 장중 한때 5.1%이상 급등하기도 했으나 미 국채금리의 급등에 따른 금융시장 전반의 불안감이 장 후반에 퍼지면서 상단은 제한돼 4.2% 상승세로 장을 마감했다.

CNBC에 따르면 이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월스트리트 저널 주최 ‘잡 서밋’ 행사에서 "인플레 압력이 있지만 일시적이다. 우리는 인내할 것"이라며 금리 상승에 맞선 정책적 대응을 않고 이를 수용하겠다고 시사하면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54%까지 치솟았다. 최근 금리 상승과 관련, 시장이 기대하던 오퍼레이션 트위스트 등 개입 조치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금융시장 불안감이 퍼지면서 국제유가도 상승세가 제한됐다는 평가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