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수소시장 공략 현대차, 中수소전지 법인 기공식(종합)

최종수정 2021.03.02 14:08 기사입력 2021.03.02 14:08

댓글쓰기

현대차, 中수소전지 법인 기공식 "세계 수소시장 공략"
정의선 회장 "세계 수소시장 적극 개척"

세계 수소시장 공략 현대차, 中수소전지 법인 기공식(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유제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 첫 삽을 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기공식 참석에 이어 오후에는 SK인천석유화학을 방문해 수소사업 협업 계획을 공개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강행군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2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과 중국 광둥성 광저우 위에슈국제회의센터를 온라인 화상으로 연결해 ‘에이치투(HTWO) 광저우’ 기공식을 개최했다.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수소 사업 본격화 및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을 위해 건설하는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공장이다.


중국 내에 최초로 세워지는 대규모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전용 공장이기도 하다. HTWO(Hydrogen+Humanity)는 인류를 위한 수소라는 뜻이 담긴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브랜드다.


HTWO 광저우는 중국 광동성 광저우개발구에 2022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건립된다. 20만7000㎡(6만3000평) 규모의 부지에 연료전지시스템공장과 혁신센터 등이 들어선다.

연간 생산목표는 총 6500기로 현대차그룹은 향후 중국 시장 상황과 중앙 정부 정책을 고려해 공급물량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HTWO 광저우는 100% 현대차그룹 지분으로 설립된다.


기공식에 참석한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및 수소 사업 역량,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국 내 다양한 파트너십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클린 모빌리티 혁신을 적극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나아가 인류에게 깨끗한 환경이 제공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에서는 리시 광둥성 서기와 마싱루이 광둥성 성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  ‘에이치투(HTWO) 광저우’ 조감도

현대차 ‘에이치투(HTWO) 광저우’ 조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오후에는 최태원 SK 회장 만나 수소 협력 강화

정 회장과 현대차 그룹은 HTWO 광저우 설립과 더불어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다양한 모빌리티와 산업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정 회장은 지난해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국내 시장에서 수소버스와 수소트럭 판매를 확대하고 미국, 중국 등 해외시장도 적극 개척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오후에는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해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과 함께 수소 경제 가속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수소경제위는 8개 부처와 산업계·학계·시민사회 등으로 구성된 수소경제 분야 컨트롤타워로, 정 회장은 민간위원 자격으로 산업계를 대표해 참여 중이다.


현대차는 SK, 인천시 등과 함께 ‘수소사업 기반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향후 SK에서 생산한 수소를 현대차가 활용하고, 현대차는 SK 측에 수소 차량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양사가 협력할 것으로 보인다.


SK그룹은 지난해 그룹 차원의 수소사업추진단을 신설, 수소사업 본격 진출을 채비하는 등 현대차의 중요한 수소경제 파트너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엔 새해 첫 투자로 미국 수소기업인 플러그파워에 총 1조8500억원을 투입, 지분 9.9%를 확보하며 최대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지난달 16일에 포스코그룹과 수소 사업 업무 협약을 맺고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트럭 등 차량 1500대를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 세계 수소 생태계 확장에 힘써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 미국, 중국, 유럽을 수소사업 4대 주요 거점으로 삼고 각국 정부, 다수의 글로벌 기업들과 협업해 수소 생태계 확장에 힘쓰고 있다.


내년이면 충북 충주에 위치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전용공장의 두번째 공장 건설이 완료돼 국내 생산능력이 총 4만기로 늘어난다. 2030년이면 국내에서만 50만기 이상을 생산할 수 있다.


유럽에서는 재작년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 H2 에너지와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를 출범, 2025년까지 1천600대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기로 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장 신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갖춘 퍼스트 무버로서 글로벌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