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의보감'·'자산어보'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됐다

최종수정 2021.03.01 14:18 기사입력 2021.03.01 13:39

댓글쓰기

과학기술사 3-2호·7호로 각각 등록

'자산어보'

'자산어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허준(1539~1615)의 '동의보감'과 정약전(1758~1816)의 '자산어보'가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로 분류돼 관리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소장품인 동의보감 25책과 자산어보 필사본 1책이 각각 국가중요과학기술자료 과학기술사 3-2호와 7호로 등록됐다고 1일 전했다.


'동의보감'

'동의보감'

썝蹂몃낫湲 븘씠肄


국립중앙도서관의 '동의보감'은 1614년 2월부터 오대산사고에 보존된 내사본(內賜本·임금이 신하에게 하사한 관아의 책)이다. 영구보존용이라서 초기 모습을 거의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이 책은 선조의 명을 받은 허준이 우리나라, 중국 등 동아시아 의서 200여 종을 집대성한 것이다. 1610년에 편찬했다. 병의 치료는 물론 예방과 건강 도모까지 다뤄 국제 의학서로서 명성이 높다. 2009년 7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으며, 2015년 국보 제319-1호로 승격됐다.

'자산어보'

'자산어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자산어보'는 원본이 전해지고 있지 않다. 국립중앙도서관의 그것은 1946년 필사본. 원본소장자, 필사자, 교정자의 이름과 필사 시기가 분명하게 적혀 있다. 도서관 관계자는 "과학기술에 대한 역사·교육적 가치가 크다"고 말했다. 이 책은 정약전이 귀양 가 있던 흑산도 연해의 어류를 조사해 1814년 정리한 우리나라 첫 어류 백과사전이다. 비늘이 있는 물고기와 비늘이 없는 물고기, 딱딱한 바다 생물, 잡류로 나눠 설명한다. 오늘날 과학적 분류법에는 미치지 못하나 어류를 일정한 기준에 따라 분류해 이해하려는 과학적 시도를 엿볼 수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