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친일잔재 청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

최종수정 2021.03.01 12:33 기사입력 2021.03.01 12:33

댓글쓰기

이재명 "친일잔재 청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일 잔재 청산으로 선열들의 3ㆍ1운동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1일 3ㆍ1절 기념사를 통해 "3ㆍ1운동의 함성과 정신은 일제의 식민 통치를 뒤흔들었을 뿐만 아니라 해방의 원동력이 되었지만 미완의 해방이었다"며 "피해 당사자인 한반도는 분단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한민국은 해방 이후에도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던 친일 세력의 반발로 친일잔재 청산의 기회를 잃고 말았다"며 "그 후과를 지금까지 겪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 지사는 따라서 경기도는 친일 잔재 청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잊을만하면 독버섯처럼 되살아나는 과거사에 관한 망언 역시 친일잔재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경기도는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3ㆍ1운동 100주년인 2년전 도내 친일잔재 조사를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친일 행적이 확인된 작곡가가 만든 '경기도 노래'를 폐지하고 새로 만든 것처럼 올해를 경기도 친일청산 원년으로 삼아 역사를 바로 세우는 데 더욱 속도를 내겠다"며 "친일 행적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반면교사로 삼을 수 있도록 지역 친일인사 257명의 행적을 알리고 도내 친일기념물에 친일잔재상징물 안내판을 설치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일제는 '창씨개명'을 통해 선열들의 독립 의지를 말살하려 한 것처럼 지역의 이름을 강제로 빼앗아 이 강토를 영원히 유린하고자 획책했다"며 "무형 친일문화잔재 청산을 위해서도 더욱 더 세심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국내외 과거사 청산 사례를 소개하고 친일잔재 아카이브를 구축해 기득권을 위해 공동체를 저버리는 세력이 다시는 득세할 수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친일잔재 청산 못지 않게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한 대우에도 소홀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그는 "경기도에 생존해 계신 애국지사 여덟 분과 독립유공자들의 헌신에 걸맞은 예우를 다하기 위해 변함없이 노력하겠다"며 "선열들께서 모든 걸 바쳐 되찾은 나라가 자랑스럽게 이어질 수 있도록 경기도가 앞장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