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FP "북한 지원활동 중단한 적 없다"

최종수정 2021.03.01 07:40 기사입력 2021.03.01 07: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유엔 산하 식량 원조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은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 중단 위기설과 관련해 "북한에 계속 식량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미국의 비영리 언론단체 에스닉미디어서비스(EMS)에 따르면 스티브 타라벨라 WFP 선임 대변인은 "오해가 있는 것 같아 확실히 밝히고 싶다"며 "우리는 북한에서의 지원 활동을 중단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타라벨라 대변인은 지난 26일 가진 온라인 간담회에서 "북한의 모든 유엔 사무실은 아직 문을 열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WFP는 지난 22일 홈페이지에 '국가 전략계획 수정' 자료를 통해 "북한에 식량 반입이 가능하지 않다면 올해 활동이 중단될 수 있다"고 밝히며 대북 식량 지원 중단설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타라벨라 대변인은 코로나19에 따른 북한의 봉쇄 조치로 WFP 직원이 북한을 떠난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는 다시 북한으로 돌아갈 것을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여전히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북한 현지인 직원들은 사무실에서 근무하며 평소 업무를 수행하는 등 식량을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여러 가지로 힘든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는 북한에 식량 전달을 중지하거나 중단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