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허리' 받친다…해외진출 지원할 중견기업 305곳 선정

최종수정 2021.03.01 11:00 기사입력 2021.03.01 11:00

댓글쓰기

산업부, '등대 프로젝트' 가동…2024년까지 글로벌화 후보군 300개 발굴·지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차 중견기업 정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차 중견기업 정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참여기업 305개사를 최종 선정하고 수출 마케팅 지원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부터는 지난달 발표한 '등대프로젝트 실행계획'에 따라 25개 내수 위주 기업을 시작으로 오는 2024년까지 300개 글로벌화 후보 등대기업을 발굴해 집중 지원한다. 글로벌 성장잠재력을 갖춘 강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확대를 위해 코트라의 1:1 수출전문 컨설팅, 해외마케팅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구매할 수 있는 바우처를 발급한다.

우선 산업부는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해외진출 의지가 높은 '월드클래스 300' 등 강소·중견기업 위주로 선정했다. 방역·바이오 관련 기업,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반도체·IT 등의 첨단기술 제품 생산기업들이 28.8%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내수 중심 강소·중견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수출비중 10% 미만 또는 수출규모 1000만달러 미만 '내수중견' 전용트랙도 신설한다. '기업 역량 강화(역량진단, 멘토링)→타겟 시장 발굴(해외시장조사, 수출상담회)→시장 본격진입(바이어 발굴·중개, 최대1억원 바우처 발급)'을 전 주기적으로 지원하는 등 내수기업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내수 중심 강소·중견기업들을 수출기업으로 이끌 계획이다.


아울러 코트라는 물론 전문무역상사, 바우처 서비스 업체,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참여하는 종합 지원체제인 '수출개척기업 비즈니스 클럽'도 구성한다. 컨설팅, 수출상담회, 수출초보기업 지원 프로그램 등 마케팅부터 정책금융까지 패키지로 지원한다. 올해 25개 기업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300개 기업을 지원하고 30개 글로벌화 등대기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또 코트라와 함께 국내 강소·중견기업을 위한 '디지털 마케팅 가이드북'을 발간하고 관련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이 사업은 내수 의존도가 높은 우리 중견기업의 글로벌화 역량을 제고할 것"이라며 "우리 경제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위주의 '쌍봉낙타형'이 아닌 중견기업이 튼튼한 '항아리형' 선진 경제구조로 도약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