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작년 수출 5.5% 줄었지만 수출 7위 지켰다

최종수정 2021.02.28 09:08 기사입력 2021.02.28 08:57

댓글쓰기

수출 증감율 주요국 중 4번째로 양호…교역 규모 9위 유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도 우리나라가 세계 수출 7위, 교역 9위 자리를 지키며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증감률은 10개 주요국 가운데 4번째로 양호한 수준을 기록했다. 중계무역국을 제외하면 2번째로 나은 성적이다.


28일 세계무역기구(WTO)의 '2020년 세계 주요국 교역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수출 순위는 7위로 한 해 전 순위를 유지했다. 세계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3.1%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2019년 2.9%로 11년 만에 3%대를 밑돌았으나 1년 만에 3%대를 회복했다.

1~6위는 중국(비중 15.8%), 미국(8.8%), 독일(8.4%), 네덜란드(4.1%), 일본(3.9%), 홍콩(3.4%)이다. 10위권 수출국 중 상위 5개국 순위는 변동이 없었지만 영국이 10위권 밖으로 밀려나고 벨기에(10위)가 새로 진입했다.


한국의 교역 순위도 9위로 전년과 같았다. 교역 순위는 수출과 수입을 합해 집계한다. 지난해 전 세계 교역에서 한국이 차지한 비중은 3.0%로 역대 최고치인 2011년과 동일했다.


지난해 주요 10대국의 수출은 코로나19 여파로 동반 부진했다. 수출액 5000억달러 달성 국가 수는 2019년 9개(한국 포함)에서 지난해 7개(한국 포함)로 줄었다. 같은 기간 교역액 1조달러 달성 국가 수는 10개(한국 포함)에서 8개(한국 미포함)로 감소했다.

한국의 지난해 연간 수출 증감률은 -5.5%로 주요국 가운데 4번째로 양호했다. 1위는 중국(3.7%)이었고 홍콩(2.6%), 네덜란드(-4.8%)가 2∼3위를 차지했다. 중국과 홍콩을 뺀 주요국둘의 수출은 일제히 줄었다. 네덜란드, 한국을 포함해 독일(-7.3%), 이탈리아(-7.7%), 일본(-9.1%), 미국(-12.9%), 영국(-14.1%), 프랑스(-14.5%) 등 8개국의 수출이 감소했다.


홍콩은 중국, 네덜란드는 유럽연합(EU)의 중계무역국인 점을 고려하면 우리나라 수출 실적은 사실상 2번째로 나은 수준이다. 홍콩과 네덜란드의 재수출 비중은 각각 89%, 44%를 차지한다.


앞서 WTO는 지난해 10월 발표에서 올해 세계 상품 교역량이 작년보다 7.2% 늘 것으로 전망했다. 권역별로는 북미·유럽 등 선진지역의 수출입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아시아·중남미·중동·독립국가연합(CIS)의 회복세는 상대적으로 완만할 것으로 예상했다.


WTO는 미·중 간 무역 전쟁 재발, 세계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추세 등을 세계 교역량 회복을 제약할 부정적 요인으로 꼽았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